민중언론 참세상

김석기를 용납할 수 없는 이유

[기고] 용산참사7주기 카드뉴스

메뉴보기: 클릭하세요. V








용산참사 진압 책임자 김석기(전 서울경찰청장)가 낙하산으로 있던 한국공항공사 사장 임기를 10개월 남기고 사퇴 후, 총선 출마(경북 경주)를 선언했다.

김석기는 2009년 무리한 공권력 투입으로 여섯 명의 무고한 목숨을 앗아간 살인진압의 지휘 책임자이다. 그럼에도 ‘무전기 꺼 놨다’며 뻔뻔하게 아랫사람에게 책임전가로 회피하다가, 결국 국민적인 지탄에 몰려 공직에서 물러났던 자이다. 참사의 책임을 뉘우치고, 반성해야 마땅한 인물이다. 참사의 진상규명을 위해 스스로 법정에 서야할 인물임에도,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의해 두 번의 공직 임명과 두 번의 중도 사퇴 반복하며 총선 출마를 이야기하는 것은 국민을 조롱하고 모독하는 행동이다.

이제 용산참사 7주기가 한 달도 남지 않았다. 살인진압, 살인개발의 진상규명도 되지 못하고 7주기를 맞아야하는 원통한 유가족들에게, 또 한 번 ‘김석기’라는 이름으로 대못이 박히고 있다.
7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유가족들의 눈물은 마르지 않았다. 김석기는 지금이라도 총선출마 입장을 철회하고 유가족 앞에 사죄하며, 진실을 밝히는 법정에 서야할 것이다.

김석기가 서야할 곳은 국회 아니라 법정이고, 표의 심판이 아닌 사법적 심판을 받고 감옥에 가야한다.
  • 포구

    경주 사는 사람인데요 김석기 국회입성할 것 같아요...현재 여론조사에서 1위 하고 있어요~

많이 본 뉴스

01서촌 궁중족발 3차 강제집행, 시민 100명이 막아내
02올림픽 성화봉송 반대 기습 시위
03인건비 가이드라인 없는 여성 시설...노조 시위하자 계약수탁 종료
04파인텍 고공농성 64일…건강 진단 위해 굴뚝 오른 의사들
05양대노총, 사회적대화 공동대응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