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창조컨설팅 출신, 서울교통공사까지 침투해 노조파괴 의혹

공사 법률대리인, 창조 ‘노사혁신팀장’ 맡은 인물

메뉴보기: 클릭하세요. V

서울교통공사 법률대리인 장 모 노무사가 창조컨설팅 출신인 것으로 드러났다. 창조컨설팅은 노조파괴 범죄로 2012년 10월 설립 인가가 취소된 노무법인이다. 서울교통공사가 이름표만 바꾼 노조파괴 전문가를 동원해 민주노조 말살 시도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장 노무사는 현재 노무법인 봄 노사혁신팀장이다.

  창조컨설팅 출신 장 모 노무사가 서울교통공사 법률대리인을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하 노조)는 12일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며 “그토록 악명 높은 노조파괴 집단인 창조컨설팅 주요 멤버가 공공기관 서울교통공사의 대리인이라니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노조는 △노조파괴 특별근로감독 △서울교통공사와 창조컨설팅, 노무법인 봄의 관계에 대한 진상조사 △김태호 공사 사장의 책임 등을 요구했다.

최근 서울교통공사는 노조파괴 국면을 맞았다. 이 사태에 장 노무사의 입김이 불었을 것이란 노조의 주장이다. 공사는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노조 조합원들에게 징계 및 해고를 남발했다. 지난 6월엔 지축승무지회 이형석 지회장이 해고됐다. 박원순 시장 취임 후 첫 노조활동 관련 해고자다. 조합원 4명은 강등 및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받았다. 이들은 공사의 고소·고발로 총 1천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또한 공사는 최근 민주노조이자 대표노조인 서울교통공사노조를 부정하기 시작했다. 지난 9월 서울교통공사노조의 교섭 요구에 공사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 공동교섭단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안건이므로 접수할 수 없다”며 해태를 보였다. 공사는 노조 천막농성 103일, 위원장 단식 33일에도 모르쇠로 일관했다. 반면 제2노조인 서울교통공사통합노조(한국노총 소속)와 ‘노사협력회의’를 신설해 이전에 없던 특별합의서를 체결했다. 노사협력회의는 그간 유례가 없던 공사의 노무관리 방법이다.

이 같은 공사의 노무관리는 창조컨설팅의 ‘노조파괴 시나리오’와 일치한다. 창조컨설팅은 그간 ‘제2노조 설립 - 민주노조 탄압(중징계 및 고소고발) - 제2노조 확대 - 민주노조파괴’ 시나리오를 적용해 왔다. 창조컨설팅은 문을 닫기 전까지 유성기업, 상신브레이크 등 168개 기업을 컨설팅, 14개 민주노조를 파괴했다.

노조는 “노조파괴 범죄 집단인 창조컨설팅 멤버가 이름표를 바꿔 단 채 서울교통공사와 계약을 맺고 민주노조 파괴 책동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는 현실에 노조는 탄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2018년 4월 서울교통공사 초대 집행부 출범 이후 △중징계 남발 △노사합의 부정과 노사 대결 정책 지속 △대포노조인 서울교통공사노조 죽이기와 제2노조 키우기에 몰두한 이유와 배경을 밝혀져야 한다”고 질타했다.

해당 노무사는 노조 기자회견을 앞둔 지난 10일 자진 사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