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배정학’이 우리 곁을 떠나갔습니다

[워커스] 사진

메뉴보기: 클릭하세요. V

장수마을 주민협의회 대표 ‘배정학’이 우리 곁을 떠나갔습니다. 성곽 아래 작은 동네에 따뜻한 햇볕이 드는 날이면, 동네 주민들과 평상 위에 앉아 담소를 나누거나, 마을의 크고 작은 행사를 치르기 위해 분주히 뛰어다니던 그가 유명을 달리한 겁니다.

여름 끝 무렵 마을 사람과 술잔을 기울이며, 정권이 바뀌고 그렇게 한시대가 저물어 가면서 곁을 떠나는 이들에 대해 슬퍼하고 애도하는 자리를 갖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정작 자신이 서둘러 떠난 것입니다. 왜 이렇게 선한 사람들은 먼저 가는지 그저 야속할 따름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워커스 38호]





많이 본 뉴스

01서촌 궁중족발 3차 강제집행, 시민 100명이 막아내
02올림픽 성화봉송 반대 기습 시위
03인건비 가이드라인 없는 여성 시설...노조 시위하자 계약수탁 종료
04파인텍 고공농성 64일…건강 진단 위해 굴뚝 오른 의사들
05양대노총, 사회적대화 공동대응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