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배정학’이 우리 곁을 떠나갔습니다

[워커스] 사진

메뉴보기: 클릭하세요. V

장수마을 주민협의회 대표 ‘배정학’이 우리 곁을 떠나갔습니다. 성곽 아래 작은 동네에 따뜻한 햇볕이 드는 날이면, 동네 주민들과 평상 위에 앉아 담소를 나누거나, 마을의 크고 작은 행사를 치르기 위해 분주히 뛰어다니던 그가 유명을 달리한 겁니다.

여름 끝 무렵 마을 사람과 술잔을 기울이며, 정권이 바뀌고 그렇게 한시대가 저물어 가면서 곁을 떠나는 이들에 대해 슬퍼하고 애도하는 자리를 갖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정작 자신이 서둘러 떠난 것입니다. 왜 이렇게 선한 사람들은 먼저 가는지 그저 야속할 따름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워커스 38호]





많이 본 뉴스

01기간제 교사들 “학교에서 벌어지는 ‘쪼개기 계약’ 가장 무서워”
02전북 학교비정규직 노조, 전북교육청 본관 농성 시작
03민주노총-더불어민주당 ‘사회적 대화’에 강한 의지 표명
04‘징역 2년 6월’ 구형받은 박경석 대표, 무죄 판결 위한 탄원서 모집
05비정규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