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시민사회단체, “남북미 모두 조건없는 대화 나서라”

문재인 정부 전쟁 위협 가중해...한미합동군사훈련 즉각 중단을

메뉴보기: 클릭하세요. V

최근 남북미의 ‘강 대 강’ 대치 국면으로 한반도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는 가운데 국내 시민사회단체들이 남북미 모두 조건없는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전국학생행진, 참여연대, 국제민주연대 등 43개 단체는 10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핵미사일 능력이 미 본토까지 위협하는 수준으로 고도화되는 등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는 상황임에도 한미를 비롯한 국제사회가 제재와 압박으로는 북한의 핵포기를 이끌어내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고 실패한 접근법을 지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에 “문재인 정부가 지금이라도 전면적이고 과감한 정책 전환으로 당면한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들은 또 “한반도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시작으로 남북미 모두 일체의 군사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 “중국의 역할을 제한하고 동북아 군비경쟁을 촉발하는 사드 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남북 간의 경제협력과 사회문화교류 재개를 지속적으로 촉구하고 오는 10월 10.4 선언 10주년에 즈음한 남북공동행사 추진 등 한반도 평화를 위한 시민행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김귀옥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공동의장은 “2008년 이래 천안함 사건, 5.24조치, 개성공단 폐쇄 등 남북은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한 치킨게임을 해왔다”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가 대북제재에 공조하며 비핵화를 조건으로 대화를 말하는 것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와 무엇이 다른가”라고 지적, “정부는 무조건 대화에 나서야 하며 북도 무조건적인 대화의 손을 잡으라”고 촉구했다.

이승환 시민평화포럼 공동대표는 “북미 모두 ‘말폭탄’을 중단하고 즉각적인 대화에 나서라”며 “평화협상만이 한반도 평화로 가는 첩경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했지만 오히려 집권하자마자 사드 발사대를 추가 배치하는 등 전쟁 위협을 가중시켜 왔다”며 “우리 여성들은 평화 정착이 되기를 기도하며 절실한 심정으로 함께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01부산 HIV감염 성매매 여성 보도 행태, ‘도움 안되고 반인권적’
02장애·빈민계 ‘3대 적폐 공동행동’ 출범… ‘완전 폐지’ 위해 끝까지 간다
03“제주 제2공항은 공군 기지”
04비판 전단 뿌려 ‘박근혜 명예훼손’ 시민 3명 항소심 1년10개월 만에 열려
05NO 트럼프 공동행동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