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김진숙이 복직하겠다던 날, 참 많이 울었습니다”

“김진숙이 복직하겠다던 날, 참 많이 울었습니다”

[김진숙 쾌유와 복직으로 가는 희망버스] 단식 중인 정홍형 리멤버 희망버스 집행위원장을 만나다

추위도 냉대도 막아줄 것 없는 청와대 앞 농성장에 내가 인터뷰해야 할 사람이 있었다. 정홍형. 당시에도 곡기를 끊은 지 스무날이 넘었다. 지칠 만도 한데 단단해 보였다. 자기소개를 부탁하자, 자신을 “20년 동안 노동조합에서 상근 활동을 하고 있는 활동가”라 한다. 공식 직책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수석부지부장. 현재는 리멤버 희망버스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많이 본 뉴스

01정책 검증은 또 글렀나 보다
02LG트윈타워엔 청소노동자가 ‘산다’
03가장 힘든 싸움에 도전한 여성 노동자들의 희망 이야기
04Moving days_Busan
05“김진숙이 복직하겠다던 날, 참 많이 울었습니다”

추천뉴스

‘파인텍’ 고공, 단식농성까지...노사 교섭 왜 안 풀리나?
스스로 팔다리 자른 수상한 공기업들…그 속에서 사망한 김용균
美 국경에서의 전쟁…트럼프 난민정책은 실패했다
지금 여기의 파록 버사라들에 대해 이야기하기
예고된 죽음, 20년의 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