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쿠팡, 집단감염 부른 노동환경과 고용구조 개선해야”

“쿠팡, 집단감염 부른 노동환경과 고용구조 개선해야”

‘쿠팡 부천물류센터 노동자 인권실태조사 보고서’ 나와

쿠팡이 기업의 성장에만 몰두한 결과, 노동자의 안전과 공공의 안전이 심각한 침해를 받게 됐다. 오늘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일용직부터 3개월 계약직, 9개월 계약직, 1년 계약직, 무기계약직 등으로 쪼개진 쿠팡의 비정규직 구조는 내부를 위계화하고 경쟁을 부쳐 노동 강도를 높인 것으로 확인됐다. 노동자들은 이 같은 고강도 노동조건에서 형식적인 방역 수칙 또한 무용지물이 됐다고 증언했다.

많이 본 뉴스

01“정부 온실가스 감축책, 3℃ 이상 지구 온도 높일 처참한 계획”
02민주노총, 온전한 ‘전태일3법’ 입법 위한 투쟁 돌입
03집주인 절규 담은 조선일보
04공공부문, “차례상에 정규직은 조기, 비정규직은 멸치?”
05[정정보도문] 유성기업 보도 관련

추천뉴스

‘파인텍’ 고공, 단식농성까지...노사 교섭 왜 안 풀리나?
스스로 팔다리 자른 수상한 공기업들…그 속에서 사망한 김용균
美 국경에서의 전쟁…트럼프 난민정책은 실패했다
지금 여기의 파록 버사라들에 대해 이야기하기
예고된 죽음, 20년의 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