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언론 참세상

우리가 연대한 청와대 앞 1300일의 시간

우리가 연대한 청와대 앞 1300일의 시간

[이슈] 해직 교사 조희주 선생과 스텔라데이지호 유족 이영문 어머니의 1인 시위

다시 네 번의 계절을 맞았고, 함께 해를 넘겼다. 그러는 동안 또 많은 이들이 이곳을 떠나갔다. 어느 것 하나 해결된 것이 없는데도 빈자리만 늘어갔다. 청와대에서 맞는 네 번째 겨울. 이곳에서 매일 얼굴을 마주하는 이는 이제 한 사람뿐이다. “이제 어머니 딱 혼자 남았지.”올해로 일흔셋이 된 이영문 씨는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허재용 씨의 어머니다. “너무 짠하고 슬퍼. 세월호 유족들은 여러 명이라도 같이 있었지. 어머니는 매일 혼자 나와 1인 시위를 해. 어떻게 내가 떠나겠어.”

많이 본 뉴스

01‘소련’에 갇힌 보수언론, ‘사회주의’와 ‘철밥통’에 발끈
02결코 안녕하지 않은 세계에 보내는 공생의 편지
03“절멸 앞둔 기후위기 시대, 진짜 ‘피고인’은 정부·여당”
04우리가 연대한 청와대 앞 1300일의 시간
05소 뒷발에 치이고, 칼에 베이는 가축위생방역 노동자들

추천뉴스

‘파인텍’ 고공, 단식농성까지...노사 교섭 왜 안 풀리나?
스스로 팔다리 자른 수상한 공기업들…그 속에서 사망한 김용균
美 국경에서의 전쟁…트럼프 난민정책은 실패했다
지금 여기의 파록 버사라들에 대해 이야기하기
예고된 죽음, 20년의 재앙